Newspapers

home > Media News > Newspapers
제목 2014/02 표적지향 C형 간염 치료기술 이전
조회수 490 등록일시 2014-02-19
첨부파일 파일다운로드 경제투데이.pdf
파일다운로드 뉴스웨이.pdf
파일다운로드 뉴스타운.pdf
파일다운로드 대구일보.pdf
파일다운로드 동아사이언스.pdf
파일다운로드 디지털타임스.pdf
파일다운로드 매일경제.pdf
파일다운로드 머니투데이.pdf
파일다운로드 아시아경제.pdf
파일다운로드 아주경제.pdf
파일다운로드 연합뉴스.pdf
파일다운로드 이데일리.pdf
파일다운로드 이티뉴스.pdf
파일다운로드 파이낸셜뉴스.pdf

간염치료제 

 

 

 

 

미래창조과학부는 포항공과대학교 산학협력단이 개발한 히알루론산 기반 C형 간염 치료제 약물전달시스템을 신풍제약에게 기술 이전했다고 19일 밝혔다. C형 간염 치료는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스위스 로슈사의 페가시스, 미국 머크사의 페그인트론과 같은 페길화 인터페론을 리바비린과 함께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페길화 인터페론은 체내 투여 시 혈관을 따라 간 이외에 다른 장기로 전달돼 간에서의 치료효능이 낮고 반복해서 투여하면 탈모, 빈혈, 폐부종 등 다른 신체장기에서 부작용이 발생한다.

 

한세광 포항공대 교수팀이 개발한 기술은 페길화 인터페론에 비해 간 조직에 선택적으로 전달되어 다른 신체장기에서 발생할 부작용을 최소화한다. 동물실험 결과 현재 사용되는 C형 간염치료제 페길화 인터페론보다 2~3배 좋은 효능을 보인다.

한세광 교수는 “본 기술이 상용화 되면, 전 세계적으로 연 6조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세계 C형 간염치료제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C형 간염치료 외에도 간경화 ,간암 등 간 질환에 특화된 치료제 개발에도 활용이 가능한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포항공대 한세광 교수팀이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으며 단계별 정액 기술료 5억원에 매출액의 2%를 경상기술료로 지급받는 조건으로 수행됐다.

 

 

이전글 2014/01 빛을 이용한 암 치료기술 개발
다음글 2014/04 삼성미래기술 프로젝트 선정
TOP